뉴욕권&동북부
비지니스와무역 > 한파워 지식방 Knowledge Share Room
Total Listings : 3413


미국 실업률 8.1%로 내려가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미국의 실업률이 8.1%로 내려갔다. 연방 노동부는 4일 전국의 평균 실업률이 8.2%에서 0.1%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8.1% 실업률은 경기침체 이후 39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다. 실업률의 하락은 그러나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예상치 못했던 부분이며, 4월 일자리 창출 수치상 눈에 띠게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온 결과이다. 4월 미국내에서는 민간부문에서 모두 13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으나 일부 실업상황과 득실에서 11만5000개가 만들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분야에서는 1만6000개가 만들어졌고, 10만1000개의 일자리는 서비스 업종에서 만들어졌다. 그러나 고용전문 기관에서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 4월에는 고용시장에서 탈락한 인원이 52만2000명으로 전체적으로 8841만9000명이 고용시장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3월의 8789만7000명에서 더 늘어난 것이다. 고용시장에서 이탈하는 것은 일자리 찾기를 아예 포기한 것으로, 이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경제가 좋지 않다는 말이며, 이에 따른 사회비용이 증가한다는 점을 드러낸다. 때문에 전문가들의 실업률 계산상으로 이들이 고용시장에서 벗어난 점까지 합산할 경우 실업률은 아직도 11%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한다.
ISSUED on Sun, Jun 26            DELETE
 

미국 시장 공략하는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많은 미국의 소매업체들이 쇼핑몰 업소들을 줄이고 있다. 갭과 애버크롬비 & 피치, 콜드워터 크릭 같은 업체들은 너무 많은 몰에 너무 많은 업소들이 들어가 있다고 말한다. 수백개의 업소들이 문을 닫을 처지에 놓여있다. 그러나 이런 고통이 일부 외국 업체들에게는 기회가 되고 있다. 일본의 대형 베이직 의류업체인 유니클로는 미국에서 공격적인 확장을 꾀하고 있다. 앞으로 8년 동안 매년 20개에서 30개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첫 단계로 유니클로는 뉴욕에 이미 3개의 매장을 열었으며 올 가을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에 또 다른 매장을 오픈한다. 또 뉴저지 주 파라머스에 소재한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에 매장을 열기 위해 최근 리스계약을 체결했다. 저가 의류판매점인 마시모 두티와 탑샵에서부터 고가 의류를 취급하는 입생 로랑, 보테가 베네타 등에 이르기까지 더 많은 국제 소매업체들이 미국 내에서 새로운 매장을 늘려가고 있다. 전반적으로 소매 부동산 시장은 경기침체로부터 회복을 시작하고 있다. 1분기 렌트비는 상승했으며 소매 공실률도 일부 기업들이 새 매장을 오픈하고 기존 업소들을 확장하면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떨어졌다고 리서치 전문업체인 라이스는 밝혔다. 호주와 뉴질랜드, 캐나다 등 업체들을 위해 미국 내 업소 개장과 관련한 자문을 해 주는 소매전문 컨설팅 업체인 더글러스 엘리만의 호프 콘솔로 회장은 “미국은 쇼핑광들의 나라”라고 말했다. 외국 업체들은 몇 가지 이유 때문에 미국시장에 눈독을 들인다고 콘솔로는 밝힌다. 융자 받기가 쉽고 다른 나라들에 비해 규제가 별로 심하지 않으며 아직은 경기침체의 여파로 렌트비가 싸기 때문이다. 게다가 잘하면 월스트릿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유리하다. 게다가 외국 브랜드는 많은 미국 쇼핑객들의 과시욕을 충족시켜 준다는 것이다. 콘솔로는 “미국시장은 대단히 변덕스럽다. 사람들은 항상 더 새로운 것을 찾는다”고 말했다. 유니클로는 기본적이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의류들을 판매해 큰 성공을 거둔 기업이다. 이 분야는 미국에서는 한때 갭과 올드네이비가 주도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미국에 진출하려다 실패한 쓰라린 경험이 있다. 지난 2006년 유니클로는 전 해에 열었던 뉴저지 매장 3곳을 닫아야 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이런 과거의 실패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회사 관계자들은 밝힌다. 무엇보다도 미국에 좀 더 큰 규모로 확실하게 진출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는 것이다. 2005년에는 표준사이즈, 즉 7,000 평방피트 정도 크기의 매장들을 오픈함으로써 경쟁업소들과 차별화를 하는데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롭게 리스계약을 맺은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 업소는 4만3,000 평방피트에 달한다. 외관과 간판도 확실히 눈에 띄게 하기 위해 인근 프리웨이 상에서도 보일 정도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유니클로 미국지사의 책임자인 신 오다케는 “우리 브랜드는 아직 모든 사람이 아는 브랜드가 되지는 못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쟁업체들보다 훨씬 큰 매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본 내에서는 포화상태에 이른 후 유니클로는 성장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일궈내고 있다. 도쿄에 소재한 유니클로 본사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올 2월까지 6개월 동안 해외부문 매출은 840억8,000만엔(10억7,000만달러)으로 68%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해외업소 순익도 110억4,000만엔으로 45%가 늘었다. 같은 기간 유니클로 미국업소들은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이 유니클로에게는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가인 마사푸미 쇼다는 “유니클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 경쟁력 있는 위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패션계에서 트렌드가 형성됐다고 판단하면 수 주 내에 곧바로 아이템을 푸는 자라, H&M, 망고 같은 저가 의류업체들과 달리 유니클로가 판매하는 아이템들은 심플하다. 한 소매분석가는 “유니클로는 직물에 중점을 둔다”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티셔츠와 캐시미어 스웨터 등으로 유명하며 특히 다양한 색상이 강점이다.. . .
ISSUED on Sun, Jun 26            DELETE
 

모기지 사업까지 시작하는 코스트코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코스트코가 이번에는 모기지 융자 사업까지 시작한다. 코스트코는 웹사이트(costco.com)를 통해 퍼스트초이스뱅크를 포함한 11개 융자기관과 함께 모기지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1년간 시범적으로 운영해 본 결과 1만명이 넘는 회원들이 코스트코를 통해 모기지 융자를 받으며 그 사업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이 들어서다. 방법은 간단하다. 웹사이트에 들어가 정보를 입력하면 이를 본 융자기관들이 이자율 클로징 비용 등의 내용을 담은 오퍼를 낸다. 이를 보고 마음에 드는 걸 선택하면 모기지 융자가 이뤄지는 것이다. 특히 클로징 비용이 일반 은행들에 비해 크게 낮다고 코스트코는 강조하고 있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코스트코는 고객들의 충성도가 높은 편이라 모기지 사업에서도 충분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객의 개인정보는 고객이 융자기관을 선택한 뒤에 공개되는 방식으로 해 신분도용의 위험을 낮췄다. 코스트코는 모기지 융자에서 버는 돈은 없지만 이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수입을 올린다.
ISSUED on Sat, Jun 25            DELETE
 

박진영의 맨하탄 크리스탈 밸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asy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ISSUED on Sat, Jun 25            DELETE
 

오바마 햄버거로 유명한 햄버거 매장 오픈되어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가장 즐겨 먹는 햄버거로 유명한 '파이브 가이스 버거스 앤 프라이즈'(Five Guys Burgers and Fries)가 OC에 새롭게 매장 2곳을 오픈한다. 파이브가이스 측에 따르면 이번에 오픈될 매장은 브레아와 사이프리스 지역이며 오는 7월 15일과 9월 1일 연이어 두 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오렌지카운티와 LA카운티에서 프렌차이즈 형태로 파이브 가이스를 운영하고 있는 필 레이트너는 "오렌지시에 첫 매장을 오픈한뒤 OC지역 주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추가 오픈 이유를 설명했다. 필 레이트너에 따르면 2010년 오렌지시 카텔라 에비뉴와 터스틴 스트리트 사거리의 투스카텔라(Tuskatella) 쇼핑센터에 OC지역 최초로 입점이 이루어졌으며 현재 오렌지카운티 지역 7개의 매장이 오픈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얼리지 않은 패티와 신선한 야채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동부판 '인 앤 아웃'으로 알려진 '파이브 가이스'는 2년 전 가주에 첫 점포를 연 후 현재는 점포수를 27개로 늘렸다. 앞으로 남가주 지역에만 200개의 점포를 더 낼 계획이다. 1986년 버지니아에 첫 가게를 열어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 770개의 지점이 있으며 지난 2009년 5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워싱턴 DC에 있는 한 점포를 방문하고 나서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다.
ISSUED on Sat, Jun 25            DELETE
 

캐리온 백 수수료까지 챙기기 시작하는 항공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사들이 수화물 수수료를 꾸준히 인상하는 방법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항공사는 탑승객이 기내에 가지고 들어가는 짐 가방인 ‘캐리-온’(carry-on) 백에도 100달러의 수수료를 징수하겠다고 밝혀 소비자단체의 빈축을 사고 있다. 미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0년 8월부터 45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스피릿 에어라인’은 오는 11월부터 캐리-온 백에 대한 요금을 인터넷이나 티켓 카운터에서 선불 처리하지 않고 게이트에서 요금을 지불하는 탑승객에게는 100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하겠다고 3일 밝혔다. 왕복 티켓을 구입할 경우 탑승객은 무려 200달러의 캐리-온 수수료를 내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수수료가 부과되는 캐리-온 백은 비행기 좌석의 머리 위쪽 선반에 보관해야 하는 백으로 좌석 밑에 둘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나 서류가방, 백팩 등은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스피릿 외에도 알레지언트 항공사의 경우, 지난달부터 10달러에서 30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항공사 측은 대부분 노선에서 캐리-온 백에 부과되는 수수료는 15달러 미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하물에 대한 수수료도 인상이 단행되고 있다. 델타 항공은 최근 일부 국제선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종전 75달러에서 100달러로 인상했다. 아메리칸 항공도 일부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오는 9월부터 60달러에서 7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저가 항공사인 제트블루 역시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지난 2월부터 35달러에서 40달러로 높였다. 최근 발표된 연방 교통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항공사는 지난해 첫 3분기 동안 수화물 수수료로 26억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항공권 예약 취소 및 변경 수수료로 18억달러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항공사들은 불황 타개를 위해 그동안 무료로 제공되었던 기내식은 물론 이불과 베개, 음료수 그리고 비디오 시청에도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평이 높아지고 있다.. . .
ISSUED on Fri, Jun 24            DELETE
 

맨하탄에 고급 한식당 '크리스탈벨리' 오픈한 박진영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가수 겸 제작자 박진영이 뉴욕 맨해튼에 한식당 '크리스탈밸리'를 내고 고급 한식 보급에 적극 나섰다. 박진영은 식당 공식 오픈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류 바람이 세계 각국에서 불고, 외국 사람이 한국 음식을 소개해달라는 요구가 많지만 정작 추천할만한 식당이 없어 직접 식당을 내기로 했다"고 요식업 진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식당의 가장 큰 특징은 고기를 굽는 불판이다. 쇠나 돌로 만든 여느 불판과 달리 이곳에서는 둥그런 수정(크리스털)판에 고기를 구워먹는다. 박진영은 "한국에서 고깃집을 다니다보니 고기를 익히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냄새가 옷에 배며, 그릴도 구식이어서 아예 불판을 새로 제작했다"면서 "처음에는 JYP 엔터테인먼트 주주들의 반대가 심해 개인돈 3천만원을 들여 3개월에 걸쳐 불판을 연구해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 식당의 불판은 연기가 위로 올라오기 전에 아래쪽에서 빨아들인다. 볼판 자체도 볼록해 기름도 잘 빠진다. 수정으로 돼 있다보니 불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을 잘 통과시켜 고기가 빨리, 속까지 잘익는다는 주장이다. 새로 개발한 불판으로 상표권과 디자인 특허출원도 했다. 박진영은 이 식당을 체인점화해 한류가 불고 있는 각국 주요 도시에 낼 계획이다. 뉴욕의 1호점을 시작으로 LA와 도쿄, 베이징, 상하이, 서울 등에 유사한 식당을 준비하고 있다. 고기는 미국서 키운 일본산 와규를 주로 이용한다. 인공조미료를 전혀 쓰지 않고 맛으로 승부하기 때문에 고기값은 일반 뉴욕의 한식당에 비해 비싼 편이다. 다른 메뉴 가격은 인근 코리아타운의 한식당과 비슷하다고 한다. 식당 규모는 약 600㎡ 정도로, 와인바까지 합쳐 최고 22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박진영은 한식 세계화와 관련해서는 "한식을 세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떤 이미지로 알려지는가도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간단히,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보다는 고급음식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필요하며, 퓨전 음식이 아니라 한식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외국 상류사회 인사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 .
ISSUED on Tue, Jun 21            DELETE
 

미국 시장 공략하는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많은 미국의 소매업체들이 쇼핑몰 업소들을 줄이고 있다. 갭과 애버크롬비 & 피치, 콜드워터 크릭 같은 업체들은 너무 많은 몰에 너무 많은 업소들이 들어가 있다고 말한다. 수백개의 업소들이 문을 닫을 처지에 놓여있다. 그러나 이런 고통이 일부 외국 업체들에게는 기회가 되고 있다. 일본의 대형 베이직 의류업체인 유니클로는 미국에서 공격적인 확장을 꾀하고 있다. 앞으로 8년 동안 매년 20개에서 30개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첫 단계로 유니클로는 뉴욕에 이미 3개의 매장을 열었으며 올 가을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에 또 다른 매장을 오픈한다. 또 뉴저지 주 파라머스에 소재한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에 매장을 열기 위해 최근 리스계약을 체결했다. 저가 의류판매점인 마시모 두티와 탑샵에서부터 고가 의류를 취급하는 입생 로랑, 보테가 베네타 등에 이르기까지 더 많은 국제 소매업체들이 미국 내에서 새로운 매장을 늘려가고 있다. 전반적으로 소매 부동산 시장은 경기침체로부터 회복을 시작하고 있다. 1분기 렌트비는 상승했으며 소매 공실률도 일부 기업들이 새 매장을 오픈하고 기존 업소들을 확장하면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떨어졌다고 리서치 전문업체인 라이스는 밝혔다. 호주와 뉴질랜드, 캐나다 등 업체들을 위해 미국 내 업소 개장과 관련한 자문을 해 주는 소매전문 컨설팅 업체인 더글러스 엘리만의 호프 콘솔로 회장은 “미국은 쇼핑광들의 나라”라고 말했다. 외국 업체들은 몇 가지 이유 때문에 미국시장에 눈독을 들인다고 콘솔로는 밝힌다. 융자 받기가 쉽고 다른 나라들에 비해 규제가 별로 심하지 않으며 아직은 경기침체의 여파로 렌트비가 싸기 때문이다. 게다가 잘하면 월스트릿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유리하다. 게다가 외국 브랜드는 많은 미국 쇼핑객들의 과시욕을 충족시켜 준다는 것이다. 콘솔로는 “미국시장은 대단히 변덕스럽다. 사람들은 항상 더 새로운 것을 찾는다”고 말했다. 유니클로는 기본적이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의류들을 판매해 큰 성공을 거둔 기업이다. 이 분야는 미국에서는 한때 갭과 올드네이비가 주도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미국에 진출하려다 실패한 쓰라린 경험이 있다. 지난 2006년 유니클로는 전 해에 열었던 뉴저지 매장 3곳을 닫아야 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이런 과거의 실패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회사 관계자들은 밝힌다. 무엇보다도 미국에 좀 더 큰 규모로 확실하게 진출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는 것이다. 2005년에는 표준사이즈, 즉 7,000 평방피트 정도 크기의 매장들을 오픈함으로써 경쟁업소들과 차별화를 하는데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롭게 리스계약을 맺은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 업소는 4만3,000 평방피트에 달한다. 외관과 간판도 확실히 눈에 띄게 하기 위해 인근 프리웨이 상에서도 보일 정도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유니클로 미국지사의 책임자인 신 오다케는 “우리 브랜드는 아직 모든 사람이 아는 브랜드가 되지는 못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쟁업체들보다 훨씬 큰 매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본 내에서는 포화상태에 이른 후 유니클로는 성장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일궈내고 있다. 도쿄에 소재한 유니클로 본사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올 2월까지 6개월 동안 해외부문 매출은 840억8,000만엔(10억7,000만달러)으로 68%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해외업소 순익도 110억4,000만엔으로 45%가 늘었다. 같은 기간 유니클로 미국업소들은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이 유니클로에게는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가인 마사푸미 쇼다는 “유니클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 경쟁력 있는 위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패션계에서 트렌드가 형성됐다고 판단하면 수 주 내에 곧바로 아이템을 푸는 자라, H&M, 망고 같은 저가 의류업체들과 달리 유니클로가 판매하는 아이템들은 심플하다. 한 소매분석가는 “유니클로는 직물에 중점을 둔다”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티셔츠와 캐시미어 스웨터 등으로 유명하며 특히 다양한 색상이 강점이다.. . .
ISSUED on Tue, Jun 21            DELETE
 

미국 실업률 8.1%로 내려가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미국의 실업률이 8.1%로 내려갔다. 연방 노동부는 4일 전국의 평균 실업률이 8.2%에서 0.1%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8.1% 실업률은 경기침체 이후 39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다. 실업률의 하락은 그러나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예상치 못했던 부분이며, 4월 일자리 창출 수치상 눈에 띠게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온 결과이다. 4월 미국내에서는 민간부문에서 모두 13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으나 일부 실업상황과 득실에서 11만5000개가 만들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분야에서는 1만6000개가 만들어졌고, 10만1000개의 일자리는 서비스 업종에서 만들어졌다. 그러나 고용전문 기관에서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 4월에는 고용시장에서 탈락한 인원이 52만2000명으로 전체적으로 8841만9000명이 고용시장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3월의 8789만7000명에서 더 늘어난 것이다. 고용시장에서 이탈하는 것은 일자리 찾기를 아예 포기한 것으로, 이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경제가 좋지 않다는 말이며, 이에 따른 사회비용이 증가한다는 점을 드러낸다. 때문에 전문가들의 실업률 계산상으로 이들이 고용시장에서 벗어난 점까지 합산할 경우 실업률은 아직도 11%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한다.
ISSUED on Mon, Jun 20            DELETE
 

박진영의 맨하탄 크리스탈 밸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asy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ISSUED on Mon, Jun 20            DELETE
 

오바마 햄버거로 유명한 햄버거 매장 오픈되어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가장 즐겨 먹는 햄버거로 유명한 '파이브 가이스 버거스 앤 프라이즈'(Five Guys Burgers and Fries)가 OC에 새롭게 매장 2곳을 오픈한다. 파이브가이스 측에 따르면 이번에 오픈될 매장은 브레아와 사이프리스 지역이며 오는 7월 15일과 9월 1일 연이어 두 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오렌지카운티와 LA카운티에서 프렌차이즈 형태로 파이브 가이스를 운영하고 있는 필 레이트너는 "오렌지시에 첫 매장을 오픈한뒤 OC지역 주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추가 오픈 이유를 설명했다. 필 레이트너에 따르면 2010년 오렌지시 카텔라 에비뉴와 터스틴 스트리트 사거리의 투스카텔라(Tuskatella) 쇼핑센터에 OC지역 최초로 입점이 이루어졌으며 현재 오렌지카운티 지역 7개의 매장이 오픈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얼리지 않은 패티와 신선한 야채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동부판 '인 앤 아웃'으로 알려진 '파이브 가이스'는 2년 전 가주에 첫 점포를 연 후 현재는 점포수를 27개로 늘렸다. 앞으로 남가주 지역에만 200개의 점포를 더 낼 계획이다. 1986년 버지니아에 첫 가게를 열어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 770개의 지점이 있으며 지난 2009년 5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워싱턴 DC에 있는 한 점포를 방문하고 나서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다.
ISSUED on Mon, Jun 20            DELETE
 

모기지 사업까지 시작하는 코스트코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코스트코가 이번에는 모기지 융자 사업까지 시작한다. 코스트코는 웹사이트(costco.com)를 통해 퍼스트초이스뱅크를 포함한 11개 융자기관과 함께 모기지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1년간 시범적으로 운영해 본 결과 1만명이 넘는 회원들이 코스트코를 통해 모기지 융자를 받으며 그 사업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이 들어서다. 방법은 간단하다. 웹사이트에 들어가 정보를 입력하면 이를 본 융자기관들이 이자율 클로징 비용 등의 내용을 담은 오퍼를 낸다. 이를 보고 마음에 드는 걸 선택하면 모기지 융자가 이뤄지는 것이다. 특히 클로징 비용이 일반 은행들에 비해 크게 낮다고 코스트코는 강조하고 있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코스트코는 고객들의 충성도가 높은 편이라 모기지 사업에서도 충분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객의 개인정보는 고객이 융자기관을 선택한 뒤에 공개되는 방식으로 해 신분도용의 위험을 낮췄다. 코스트코는 모기지 융자에서 버는 돈은 없지만 이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수입을 올린다.
ISSUED on Sun, Jun 19            DELETE
 

캐리온 백 수수료까지 챙기기 시작하는 항공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사들이 수화물 수수료를 꾸준히 인상하는 방법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항공사는 탑승객이 기내에 가지고 들어가는 짐 가방인 ‘캐리-온’(carry-on) 백에도 100달러의 수수료를 징수하겠다고 밝혀 소비자단체의 빈축을 사고 있다. 미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0년 8월부터 45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스피릿 에어라인’은 오는 11월부터 캐리-온 백에 대한 요금을 인터넷이나 티켓 카운터에서 선불 처리하지 않고 게이트에서 요금을 지불하는 탑승객에게는 100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하겠다고 3일 밝혔다. 왕복 티켓을 구입할 경우 탑승객은 무려 200달러의 캐리-온 수수료를 내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수수료가 부과되는 캐리-온 백은 비행기 좌석의 머리 위쪽 선반에 보관해야 하는 백으로 좌석 밑에 둘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나 서류가방, 백팩 등은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스피릿 외에도 알레지언트 항공사의 경우, 지난달부터 10달러에서 30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항공사 측은 대부분 노선에서 캐리-온 백에 부과되는 수수료는 15달러 미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하물에 대한 수수료도 인상이 단행되고 있다. 델타 항공은 최근 일부 국제선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종전 75달러에서 100달러로 인상했다. 아메리칸 항공도 일부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오는 9월부터 60달러에서 7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저가 항공사인 제트블루 역시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지난 2월부터 35달러에서 40달러로 높였다. 최근 발표된 연방 교통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항공사는 지난해 첫 3분기 동안 수화물 수수료로 26억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항공권 예약 취소 및 변경 수수료로 18억달러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항공사들은 불황 타개를 위해 그동안 무료로 제공되었던 기내식은 물론 이불과 베개, 음료수 그리고 비디오 시청에도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평이 높아지고 있다.. . .
ISSUED on Sun, Jun 19            DELETE
 

미국 시장 공략하는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많은 미국의 소매업체들이 쇼핑몰 업소들을 줄이고 있다. 갭과 애버크롬비 & 피치, 콜드워터 크릭 같은 업체들은 너무 많은 몰에 너무 많은 업소들이 들어가 있다고 말한다. 수백개의 업소들이 문을 닫을 처지에 놓여있다. 그러나 이런 고통이 일부 외국 업체들에게는 기회가 되고 있다. 일본의 대형 베이직 의류업체인 유니클로는 미국에서 공격적인 확장을 꾀하고 있다. 앞으로 8년 동안 매년 20개에서 30개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첫 단계로 유니클로는 뉴욕에 이미 3개의 매장을 열었으며 올 가을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에 또 다른 매장을 오픈한다. 또 뉴저지 주 파라머스에 소재한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에 매장을 열기 위해 최근 리스계약을 체결했다. 저가 의류판매점인 마시모 두티와 탑샵에서부터 고가 의류를 취급하는 입생 로랑, 보테가 베네타 등에 이르기까지 더 많은 국제 소매업체들이 미국 내에서 새로운 매장을 늘려가고 있다. 전반적으로 소매 부동산 시장은 경기침체로부터 회복을 시작하고 있다. 1분기 렌트비는 상승했으며 소매 공실률도 일부 기업들이 새 매장을 오픈하고 기존 업소들을 확장하면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떨어졌다고 리서치 전문업체인 라이스는 밝혔다. 호주와 뉴질랜드, 캐나다 등 업체들을 위해 미국 내 업소 개장과 관련한 자문을 해 주는 소매전문 컨설팅 업체인 더글러스 엘리만의 호프 콘솔로 회장은 “미국은 쇼핑광들의 나라”라고 말했다. 외국 업체들은 몇 가지 이유 때문에 미국시장에 눈독을 들인다고 콘솔로는 밝힌다. 융자 받기가 쉽고 다른 나라들에 비해 규제가 별로 심하지 않으며 아직은 경기침체의 여파로 렌트비가 싸기 때문이다. 게다가 잘하면 월스트릿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유리하다. 게다가 외국 브랜드는 많은 미국 쇼핑객들의 과시욕을 충족시켜 준다는 것이다. 콘솔로는 “미국시장은 대단히 변덕스럽다. 사람들은 항상 더 새로운 것을 찾는다”고 말했다. 유니클로는 기본적이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의류들을 판매해 큰 성공을 거둔 기업이다. 이 분야는 미국에서는 한때 갭과 올드네이비가 주도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미국에 진출하려다 실패한 쓰라린 경험이 있다. 지난 2006년 유니클로는 전 해에 열었던 뉴저지 매장 3곳을 닫아야 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이런 과거의 실패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회사 관계자들은 밝힌다. 무엇보다도 미국에 좀 더 큰 규모로 확실하게 진출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는 것이다. 2005년에는 표준사이즈, 즉 7,000 평방피트 정도 크기의 매장들을 오픈함으로써 경쟁업소들과 차별화를 하는데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롭게 리스계약을 맺은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 업소는 4만3,000 평방피트에 달한다. 외관과 간판도 확실히 눈에 띄게 하기 위해 인근 프리웨이 상에서도 보일 정도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유니클로 미국지사의 책임자인 신 오다케는 “우리 브랜드는 아직 모든 사람이 아는 브랜드가 되지는 못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쟁업체들보다 훨씬 큰 매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본 내에서는 포화상태에 이른 후 유니클로는 성장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일궈내고 있다. 도쿄에 소재한 유니클로 본사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올 2월까지 6개월 동안 해외부문 매출은 840억8,000만엔(10억7,000만달러)으로 68%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해외업소 순익도 110억4,000만엔으로 45%가 늘었다. 같은 기간 유니클로 미국업소들은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이 유니클로에게는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가인 마사푸미 쇼다는 “유니클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 경쟁력 있는 위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패션계에서 트렌드가 형성됐다고 판단하면 수 주 내에 곧바로 아이템을 푸는 자라, H&M, 망고 같은 저가 의류업체들과 달리 유니클로가 판매하는 아이템들은 심플하다. 한 소매분석가는 “유니클로는 직물에 중점을 둔다”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티셔츠와 캐시미어 스웨터 등으로 유명하며 특히 다양한 색상이 강점이다.. . .
ISSUED on Thu, Jun 16            DELETE
 

맨하탄에 고급 한식당 '크리스탈벨리' 오픈한 박진영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가수 겸 제작자 박진영이 뉴욕 맨해튼에 한식당 '크리스탈밸리'를 내고 고급 한식 보급에 적극 나섰다. 박진영은 식당 공식 오픈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류 바람이 세계 각국에서 불고, 외국 사람이 한국 음식을 소개해달라는 요구가 많지만 정작 추천할만한 식당이 없어 직접 식당을 내기로 했다"고 요식업 진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식당의 가장 큰 특징은 고기를 굽는 불판이다. 쇠나 돌로 만든 여느 불판과 달리 이곳에서는 둥그런 수정(크리스털)판에 고기를 구워먹는다. 박진영은 "한국에서 고깃집을 다니다보니 고기를 익히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냄새가 옷에 배며, 그릴도 구식이어서 아예 불판을 새로 제작했다"면서 "처음에는 JYP 엔터테인먼트 주주들의 반대가 심해 개인돈 3천만원을 들여 3개월에 걸쳐 불판을 연구해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 식당의 불판은 연기가 위로 올라오기 전에 아래쪽에서 빨아들인다. 볼판 자체도 볼록해 기름도 잘 빠진다. 수정으로 돼 있다보니 불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을 잘 통과시켜 고기가 빨리, 속까지 잘익는다는 주장이다. 새로 개발한 불판으로 상표권과 디자인 특허출원도 했다. 박진영은 이 식당을 체인점화해 한류가 불고 있는 각국 주요 도시에 낼 계획이다. 뉴욕의 1호점을 시작으로 LA와 도쿄, 베이징, 상하이, 서울 등에 유사한 식당을 준비하고 있다. 고기는 미국서 키운 일본산 와규를 주로 이용한다. 인공조미료를 전혀 쓰지 않고 맛으로 승부하기 때문에 고기값은 일반 뉴욕의 한식당에 비해 비싼 편이다. 다른 메뉴 가격은 인근 코리아타운의 한식당과 비슷하다고 한다. 식당 규모는 약 600㎡ 정도로, 와인바까지 합쳐 최고 22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박진영은 한식 세계화와 관련해서는 "한식을 세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떤 이미지로 알려지는가도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간단히,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보다는 고급음식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필요하며, 퓨전 음식이 아니라 한식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외국 상류사회 인사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 .
ISSUED on Wed, Jun 15            DELETE
 

박진영의 맨하탄 크리스탈 밸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asy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ISSUED on Wed, Jun 15            DELETE
 

오바마 햄버거로 유명한 햄버거 매장 오픈되어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가장 즐겨 먹는 햄버거로 유명한 '파이브 가이스 버거스 앤 프라이즈'(Five Guys Burgers and Fries)가 OC에 새롭게 매장 2곳을 오픈한다. 파이브가이스 측에 따르면 이번에 오픈될 매장은 브레아와 사이프리스 지역이며 오는 7월 15일과 9월 1일 연이어 두 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오렌지카운티와 LA카운티에서 프렌차이즈 형태로 파이브 가이스를 운영하고 있는 필 레이트너는 "오렌지시에 첫 매장을 오픈한뒤 OC지역 주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추가 오픈 이유를 설명했다. 필 레이트너에 따르면 2010년 오렌지시 카텔라 에비뉴와 터스틴 스트리트 사거리의 투스카텔라(Tuskatella) 쇼핑센터에 OC지역 최초로 입점이 이루어졌으며 현재 오렌지카운티 지역 7개의 매장이 오픈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얼리지 않은 패티와 신선한 야채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동부판 '인 앤 아웃'으로 알려진 '파이브 가이스'는 2년 전 가주에 첫 점포를 연 후 현재는 점포수를 27개로 늘렸다. 앞으로 남가주 지역에만 200개의 점포를 더 낼 계획이다. 1986년 버지니아에 첫 가게를 열어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 770개의 지점이 있으며 지난 2009년 5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워싱턴 DC에 있는 한 점포를 방문하고 나서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다.
ISSUED on Wed, Jun 15            DELETE
 

미국 실업률 8.1%로 내려가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미국의 실업률이 8.1%로 내려갔다. 연방 노동부는 4일 전국의 평균 실업률이 8.2%에서 0.1%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8.1% 실업률은 경기침체 이후 39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다. 실업률의 하락은 그러나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예상치 못했던 부분이며, 4월 일자리 창출 수치상 눈에 띠게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온 결과이다. 4월 미국내에서는 민간부문에서 모두 13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으나 일부 실업상황과 득실에서 11만5000개가 만들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분야에서는 1만6000개가 만들어졌고, 10만1000개의 일자리는 서비스 업종에서 만들어졌다. 그러나 고용전문 기관에서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 4월에는 고용시장에서 탈락한 인원이 52만2000명으로 전체적으로 8841만9000명이 고용시장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3월의 8789만7000명에서 더 늘어난 것이다. 고용시장에서 이탈하는 것은 일자리 찾기를 아예 포기한 것으로, 이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경제가 좋지 않다는 말이며, 이에 따른 사회비용이 증가한다는 점을 드러낸다. 때문에 전문가들의 실업률 계산상으로 이들이 고용시장에서 벗어난 점까지 합산할 경우 실업률은 아직도 11%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한다.
ISSUED on Tue, Jun 14            DELETE
 

캐리온 백 수수료까지 챙기기 시작하는 항공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사들이 수화물 수수료를 꾸준히 인상하는 방법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항공사는 탑승객이 기내에 가지고 들어가는 짐 가방인 ‘캐리-온’(carry-on) 백에도 100달러의 수수료를 징수하겠다고 밝혀 소비자단체의 빈축을 사고 있다. 미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0년 8월부터 45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스피릿 에어라인’은 오는 11월부터 캐리-온 백에 대한 요금을 인터넷이나 티켓 카운터에서 선불 처리하지 않고 게이트에서 요금을 지불하는 탑승객에게는 100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하겠다고 3일 밝혔다. 왕복 티켓을 구입할 경우 탑승객은 무려 200달러의 캐리-온 수수료를 내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수수료가 부과되는 캐리-온 백은 비행기 좌석의 머리 위쪽 선반에 보관해야 하는 백으로 좌석 밑에 둘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나 서류가방, 백팩 등은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스피릿 외에도 알레지언트 항공사의 경우, 지난달부터 10달러에서 30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항공사 측은 대부분 노선에서 캐리-온 백에 부과되는 수수료는 15달러 미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하물에 대한 수수료도 인상이 단행되고 있다. 델타 항공은 최근 일부 국제선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종전 75달러에서 100달러로 인상했다. 아메리칸 항공도 일부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오는 9월부터 60달러에서 7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저가 항공사인 제트블루 역시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지난 2월부터 35달러에서 40달러로 높였다. 최근 발표된 연방 교통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항공사는 지난해 첫 3분기 동안 수화물 수수료로 26억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항공권 예약 취소 및 변경 수수료로 18억달러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항공사들은 불황 타개를 위해 그동안 무료로 제공되었던 기내식은 물론 이불과 베개, 음료수 그리고 비디오 시청에도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평이 높아지고 있다.. . .
ISSUED on Tue, Jun 14            DELETE
 

모기지 사업까지 시작하는 코스트코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코스트코가 이번에는 모기지 융자 사업까지 시작한다. 코스트코는 웹사이트(costco.com)를 통해 퍼스트초이스뱅크를 포함한 11개 융자기관과 함께 모기지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1년간 시범적으로 운영해 본 결과 1만명이 넘는 회원들이 코스트코를 통해 모기지 융자를 받으며 그 사업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이 들어서다. 방법은 간단하다. 웹사이트에 들어가 정보를 입력하면 이를 본 융자기관들이 이자율 클로징 비용 등의 내용을 담은 오퍼를 낸다. 이를 보고 마음에 드는 걸 선택하면 모기지 융자가 이뤄지는 것이다. 특히 클로징 비용이 일반 은행들에 비해 크게 낮다고 코스트코는 강조하고 있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코스트코는 고객들의 충성도가 높은 편이라 모기지 사업에서도 충분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객의 개인정보는 고객이 융자기관을 선택한 뒤에 공개되는 방식으로 해 신분도용의 위험을 낮췄다. 코스트코는 모기지 융자에서 버는 돈은 없지만 이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수입을 올린다.
ISSUED on Mon, Jun 13            DELETE
 

미국 시장 공략하는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많은 미국의 소매업체들이 쇼핑몰 업소들을 줄이고 있다. 갭과 애버크롬비 & 피치, 콜드워터 크릭 같은 업체들은 너무 많은 몰에 너무 많은 업소들이 들어가 있다고 말한다. 수백개의 업소들이 문을 닫을 처지에 놓여있다. 그러나 이런 고통이 일부 외국 업체들에게는 기회가 되고 있다. 일본의 대형 베이직 의류업체인 유니클로는 미국에서 공격적인 확장을 꾀하고 있다. 앞으로 8년 동안 매년 20개에서 30개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첫 단계로 유니클로는 뉴욕에 이미 3개의 매장을 열었으며 올 가을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에 또 다른 매장을 오픈한다. 또 뉴저지 주 파라머스에 소재한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에 매장을 열기 위해 최근 리스계약을 체결했다. 저가 의류판매점인 마시모 두티와 탑샵에서부터 고가 의류를 취급하는 입생 로랑, 보테가 베네타 등에 이르기까지 더 많은 국제 소매업체들이 미국 내에서 새로운 매장을 늘려가고 있다. 전반적으로 소매 부동산 시장은 경기침체로부터 회복을 시작하고 있다. 1분기 렌트비는 상승했으며 소매 공실률도 일부 기업들이 새 매장을 오픈하고 기존 업소들을 확장하면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떨어졌다고 리서치 전문업체인 라이스는 밝혔다. 호주와 뉴질랜드, 캐나다 등 업체들을 위해 미국 내 업소 개장과 관련한 자문을 해 주는 소매전문 컨설팅 업체인 더글러스 엘리만의 호프 콘솔로 회장은 “미국은 쇼핑광들의 나라”라고 말했다. 외국 업체들은 몇 가지 이유 때문에 미국시장에 눈독을 들인다고 콘솔로는 밝힌다. 융자 받기가 쉽고 다른 나라들에 비해 규제가 별로 심하지 않으며 아직은 경기침체의 여파로 렌트비가 싸기 때문이다. 게다가 잘하면 월스트릿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유리하다. 게다가 외국 브랜드는 많은 미국 쇼핑객들의 과시욕을 충족시켜 준다는 것이다. 콘솔로는 “미국시장은 대단히 변덕스럽다. 사람들은 항상 더 새로운 것을 찾는다”고 말했다. 유니클로는 기본적이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의류들을 판매해 큰 성공을 거둔 기업이다. 이 분야는 미국에서는 한때 갭과 올드네이비가 주도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미국에 진출하려다 실패한 쓰라린 경험이 있다. 지난 2006년 유니클로는 전 해에 열었던 뉴저지 매장 3곳을 닫아야 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이런 과거의 실패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회사 관계자들은 밝힌다. 무엇보다도 미국에 좀 더 큰 규모로 확실하게 진출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는 것이다. 2005년에는 표준사이즈, 즉 7,000 평방피트 정도 크기의 매장들을 오픈함으로써 경쟁업소들과 차별화를 하는데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롭게 리스계약을 맺은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 업소는 4만3,000 평방피트에 달한다. 외관과 간판도 확실히 눈에 띄게 하기 위해 인근 프리웨이 상에서도 보일 정도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유니클로 미국지사의 책임자인 신 오다케는 “우리 브랜드는 아직 모든 사람이 아는 브랜드가 되지는 못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쟁업체들보다 훨씬 큰 매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본 내에서는 포화상태에 이른 후 유니클로는 성장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일궈내고 있다. 도쿄에 소재한 유니클로 본사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올 2월까지 6개월 동안 해외부문 매출은 840억8,000만엔(10억7,000만달러)으로 68%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해외업소 순익도 110억4,000만엔으로 45%가 늘었다. 같은 기간 유니클로 미국업소들은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이 유니클로에게는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가인 마사푸미 쇼다는 “유니클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 경쟁력 있는 위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패션계에서 트렌드가 형성됐다고 판단하면 수 주 내에 곧바로 아이템을 푸는 자라, H&M, 망고 같은 저가 의류업체들과 달리 유니클로가 판매하는 아이템들은 심플하다. 한 소매분석가는 “유니클로는 직물에 중점을 둔다”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티셔츠와 캐시미어 스웨터 등으로 유명하며 특히 다양한 색상이 강점이다.. . .
ISSUED on Sat, Jun 11            DELETE
 

박진영의 맨하탄 크리스탈 밸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asy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ISSUED on Fri, Jun 10            DELETE
 

오바마 햄버거로 유명한 햄버거 매장 오픈되어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가장 즐겨 먹는 햄버거로 유명한 '파이브 가이스 버거스 앤 프라이즈'(Five Guys Burgers and Fries)가 OC에 새롭게 매장 2곳을 오픈한다. 파이브가이스 측에 따르면 이번에 오픈될 매장은 브레아와 사이프리스 지역이며 오는 7월 15일과 9월 1일 연이어 두 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오렌지카운티와 LA카운티에서 프렌차이즈 형태로 파이브 가이스를 운영하고 있는 필 레이트너는 "오렌지시에 첫 매장을 오픈한뒤 OC지역 주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추가 오픈 이유를 설명했다. 필 레이트너에 따르면 2010년 오렌지시 카텔라 에비뉴와 터스틴 스트리트 사거리의 투스카텔라(Tuskatella) 쇼핑센터에 OC지역 최초로 입점이 이루어졌으며 현재 오렌지카운티 지역 7개의 매장이 오픈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얼리지 않은 패티와 신선한 야채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동부판 '인 앤 아웃'으로 알려진 '파이브 가이스'는 2년 전 가주에 첫 점포를 연 후 현재는 점포수를 27개로 늘렸다. 앞으로 남가주 지역에만 200개의 점포를 더 낼 계획이다. 1986년 버지니아에 첫 가게를 열어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 770개의 지점이 있으며 지난 2009년 5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워싱턴 DC에 있는 한 점포를 방문하고 나서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다.
ISSUED on Fri, Jun 10            DELETE
 

맨하탄에 고급 한식당 '크리스탈벨리' 오픈한 박진영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가수 겸 제작자 박진영이 뉴욕 맨해튼에 한식당 '크리스탈밸리'를 내고 고급 한식 보급에 적극 나섰다. 박진영은 식당 공식 오픈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류 바람이 세계 각국에서 불고, 외국 사람이 한국 음식을 소개해달라는 요구가 많지만 정작 추천할만한 식당이 없어 직접 식당을 내기로 했다"고 요식업 진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식당의 가장 큰 특징은 고기를 굽는 불판이다. 쇠나 돌로 만든 여느 불판과 달리 이곳에서는 둥그런 수정(크리스털)판에 고기를 구워먹는다. 박진영은 "한국에서 고깃집을 다니다보니 고기를 익히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냄새가 옷에 배며, 그릴도 구식이어서 아예 불판을 새로 제작했다"면서 "처음에는 JYP 엔터테인먼트 주주들의 반대가 심해 개인돈 3천만원을 들여 3개월에 걸쳐 불판을 연구해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 식당의 불판은 연기가 위로 올라오기 전에 아래쪽에서 빨아들인다. 볼판 자체도 볼록해 기름도 잘 빠진다. 수정으로 돼 있다보니 불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을 잘 통과시켜 고기가 빨리, 속까지 잘익는다는 주장이다. 새로 개발한 불판으로 상표권과 디자인 특허출원도 했다. 박진영은 이 식당을 체인점화해 한류가 불고 있는 각국 주요 도시에 낼 계획이다. 뉴욕의 1호점을 시작으로 LA와 도쿄, 베이징, 상하이, 서울 등에 유사한 식당을 준비하고 있다. 고기는 미국서 키운 일본산 와규를 주로 이용한다. 인공조미료를 전혀 쓰지 않고 맛으로 승부하기 때문에 고기값은 일반 뉴욕의 한식당에 비해 비싼 편이다. 다른 메뉴 가격은 인근 코리아타운의 한식당과 비슷하다고 한다. 식당 규모는 약 600㎡ 정도로, 와인바까지 합쳐 최고 22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박진영은 한식 세계화와 관련해서는 "한식을 세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떤 이미지로 알려지는가도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간단히,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보다는 고급음식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필요하며, 퓨전 음식이 아니라 한식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외국 상류사회 인사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 .
ISSUED on Thu, Jun 09            DELETE
 

캐리온 백 수수료까지 챙기기 시작하는 항공사
 SKU no.  sooyeun
 Category 비지니스와무역
SPECIFICATION+contact    sooyeun@KoreanGate
PRICE/Q'ty+delivery      
DESCRIPTION+more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사들이 수화물 수수료를 꾸준히 인상하는 방법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항공사는 탑승객이 기내에 가지고 들어가는 짐 가방인 ‘캐리-온’(carry-on) 백에도 100달러의 수수료를 징수하겠다고 밝혀 소비자단체의 빈축을 사고 있다. 미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0년 8월부터 45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스피릿 에어라인’은 오는 11월부터 캐리-온 백에 대한 요금을 인터넷이나 티켓 카운터에서 선불 처리하지 않고 게이트에서 요금을 지불하는 탑승객에게는 100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하겠다고 3일 밝혔다. 왕복 티켓을 구입할 경우 탑승객은 무려 200달러의 캐리-온 수수료를 내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수수료가 부과되는 캐리-온 백은 비행기 좌석의 머리 위쪽 선반에 보관해야 하는 백으로 좌석 밑에 둘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나 서류가방, 백팩 등은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스피릿 외에도 알레지언트 항공사의 경우, 지난달부터 10달러에서 30달러의 캐리-온 백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항공사 측은 대부분 노선에서 캐리-온 백에 부과되는 수수료는 15달러 미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하물에 대한 수수료도 인상이 단행되고 있다. 델타 항공은 최근 일부 국제선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종전 75달러에서 100달러로 인상했다. 아메리칸 항공도 일부 노선의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오는 9월부터 60달러에서 7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저가 항공사인 제트블루 역시 두 번째 수하물 요금을 지난 2월부터 35달러에서 40달러로 높였다. 최근 발표된 연방 교통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항공사는 지난해 첫 3분기 동안 수화물 수수료로 26억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항공권 예약 취소 및 변경 수수료로 18억달러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항공사들은 불황 타개를 위해 그동안 무료로 제공되었던 기내식은 물론 이불과 베개, 음료수 그리고 비디오 시청에도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평이 높아지고 있다.. . .
ISSUED on Thu, Jun 09            DELETE
 
 
 1    2    3    4    5    6    7